1366여성긴급전화경기북부센터
Home > 게시판 > 보도자료

가정폭력에도 절반은 “별 다른 대응 한적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3-27 04:15 조회139회 댓글0건

본문

가정폭력에도 절반은 “별 다른 대응 한적 없어”

입력 : 2020-03-26 14:17 ㅣ 수정 : 2020-03-26 14:17

                  

 

배우자로부터 폭력을 경험한 피해자 절반은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는 등의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부간 폭력, 자녀·노인 학대를 경험했다는 응답 비율은 3년 전에 비해 크게 줄었다. 

여성가족부는 26일 이런 내용이 담긴 2019년 가정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3년마다 하는 이 조사는 지난해 8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19세 이상 국민 906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부부간 폭력을 경험한 응답자의 45.6%는 ‘별다른 대응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답했다. ‘자리를 피하거나 집 밖으로 도망갔다’는 응답도 12.5%로 나타났다. 2016년 조사 당시에는 약 90%가 그냥 있거나 자리를 피했다고 답한 바 있다. 

폭력을 경험하고도 배우자의 폭력에 맞대응하거나 주변에 알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배우자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21.9%로 가장 많았다. ‘대응해도 달라질 게 없을 것 같아서’(14.9%), ‘폭력이 심각하지 않다고 생각해서’(13.7%)가 뒤를 이었다.

배우자에게 폭력을 당했다는 여성은 2016년 12.1%에서 지난해 10.3%로 줄었으며, 피해를 입었다는 남성도 3년 전 8.6%에서 지난해 6.2%로 감소했다. 전체 폭력 피해 경험률도 10.4%에서 8.3%로 줄었다. 
 

응답자들은 배우자에 대한 폭력 이유로 ‘무시’라는 말을 가장 많이 언급했다. ‘배우자가 나를 무시하거나 내 말을 듣지 않아서’라는 응답자가 63.8%였고, ‘배우자가 내가 아끼는 사람(부모, 형제자매 등)을 무시해서’(12.2%)라는 답변이 바로 뒤를 이었다. 

한편 양육자에 의한 아동폭력 가해율은 27.6%였다. 양육자에 의한 아동학대 가해율은 만 18세 미만의 아동에게 신체적 또는 정서적 폭력, 방임 중 어느 하나라도 가해했다고 응답한 비율이다. 또한 65세 이상 노인이 자녀, 사위 등으로부터 신체적, 경제적, 정서적 폭력과 방임 중 하나라도 경험한 비율은 3.8%로 2016년 7.3%에 비해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원문보기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326500129&wlog_tag3=naver#csidx0fb83d41a60a2b4bf8ec774b29409c6 onebyone.gif?action_id=0fb83d41a60a2b4bf

 

 

관련기사 보기

 http://www.segye.com/newsView/20200326518046?OutUrl=naver

 

https://kizmom.hankyung.com/news/view.html?aid=202003263026o

 

https://www.yna.co.kr/view/AKR20200326080800005?input=1195m

 

https://view.asiae.co.kr/article/2020032611252472027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2003261723718337?did=NA&dtype=&dtypecode=&prnewsi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
이름
연락처
상담신청을 해주시면 빠른시간안에 연락드리겠습니다.